즐겨찾기 추가 2021.04.13(화) 22:39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여수산단, 화학사고 원격 모니터링 안전망 구축 ‘첫발’

환경부 한국판 디지털뉴딜 사업에 여수국가산업단지 최종 선정, 61억 원 투입
29일 여수시, 환경부, 전라남도, 여수광양항만공사 업무협약…화학안전 공조 강화

2021-03-29(월) 15:07
사진=여수산단, 화학사고 원격 모니터링 안전망 구축 ‘첫발’
[한국BBC방송=김기남 기자] 여수시(시장 권오봉)가 환경부의 한국판 디지털뉴딜 사업인 ‘노후산단 화학물질 유·누출 모니터링’ 시범사업에 여수국가산업단지가 최종 선정됐다고 29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올해 말까지 여수산단에 61억 원을 들여 첨단 인공지능을 활용한 유해화학물질 유‧누출 원격 모니터링 시스템이 갖춰진다고 밝혔다.

원거리에서도 화학물질의 유‧누출을 감지할 수 있는 고해상도 열화상 카메라와 개방형 푸리에 변환 분광기(화학물질 적외선 분석 장비) 등을 설치해 24시간 모니터링 체계를 구축한다.

29일 오후 여수시와 환경부, 전라남도, 여수광양항만공사는 여수시청 상황실에서 시범사업의 성공수행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화학사고 대응 공조 체계 강화를 위해 환경부는 모니터링 시스템설치와 운영, 화학사고 대응정보를 공유하고 전라남도는 배출사업장관리, 여수시는 시범사업에 필요한 부지 제공과 행정지원, 여수광양항만공사는 부지 제공과 항만 안전관리를 맡는다.

올 상반기 사업자 선정을 마치고 하반기에 50M 규모의 지능형 복합타워가 설치되며 내년 인공지능 학습과 시운전을 마치고 23년부터 정식 운영될 전망이다.

박은규 여수시 환경복지국장은 “화학사고는 초기대응이 매우 중요한데, 첨단 인공지능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으로 화학물질의 유‧누출 여부를 신속하게 감지해 여수산단 내 화학사고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산단 및 지역사회의 안전망 강화를 위해 만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1967년 착공되어 우리나라 중화학공업 발전을 이끈 여수산단은 국내 화학물질 취급량이 가장 많으나(연간 36,626,729톤, ’18년 기준), 50여 년이 경과하며 시설 노후화로 강화된 화학사고 안전대책이 시급한 상황이다.
김기남 기자 tkfkddl5968@naver.com
        김기남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사명:(주)신동아방송 / 등록번호:서울 아04241/ 최초등록일:2016년 11월 28일/ 제호:한국BBC방송 / 발행인·편집인:이신동
본사: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2길 70 (양재동) / 전화:(070)4917-2976 / 팩스:(0505)300-8014
홈페이지:www.한국비비씨방송.com/ 이메일:dypark@sdatv.co.kr/ 개인정보취급방침 및 청소년보호책임자:박대영
한국BBC방송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